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성명]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을 촉구한다

부산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의 조속한 출범을 촉구한다

 

 

지난 3월 부산 여정이 합의한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가 출범도 하기 전에 좌초 위기에 처했다.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지난 1일 특위 출범을 10분 앞두고 특정 위원을 보이콧하며 회의 불참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공직자들의 부동산 비리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자 서둘러 특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해 놓고 선거가 끝나자 오리발을 내밀고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당초 합의 당시 제대로 된 조사와 처벌을 위해 외부인사는 물론 각 당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특위에 참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천한 김해영 전 의원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여야 상호 교차검증을 위해 국민의힘 현직 국회의원을 위원으로 추천해 줄 것을 요청했다.

 

무엇이 무서워서인지는 몰라도 특위 출범을 지연시키고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김해영 전 의원을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백번 양보해 공직자 부동산 비리 척결이라는 대의를 위해 국민의힘이 거부하고 있는 김해영 전 의원 대신 다른 변호사를 추천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3월 합의한 대로 부산의 전현직 선출직 공직자와 고위 공무원 및 그 직계가족을 대상으로 한 부동산 비리 조사 특위 구성에 나서야 할 것이다.

 

하태경 위원장이 합의서에 서명하고, 박형준 시장도 시의회가 요구하면 언제든지 조사에 응하겠다고 밝힌 만큼 국민의힘의 전향적인 자세 변화를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회 의원들은 이번 주 안에 부동산 정보 공개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를 부산시에 제출하기로 했다.

 

부산의 미래를 혁신하겠다며 의욕적으로 출발한 박형준 시장과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솔선수범하는 자세로 공직자 부동산 비리 조사 특별위원회 활동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

 

만약 공직자의 부정한 부동산 비리를 척결하자는 시대적 요구를 거부하고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하며 특위 활동을 방해한다면 부산 시민들의 거센 저항에 직면할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