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

내용 바로가기

[대변인 논평] 가덕신공항 추진에 찬물을 끼얹는 국민의힘 지도부 곽상도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은 사과하라

가덕신공항 추진에 찬물을 끼얹는 국민의힘 지도부

곽상도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은 사과하라

 

곽상도 국민의힘 대구시당 위원장이 밀양신공항 특별법을 발의하여 국책사업의 당위성을 부정하고,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악선례라고 지칭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가덕신공항 폄하 발언에 이어 야당 지도부가 가덕신공항 신속 추진에 어깃장을 놓은 것은 이로써 세 번째이다.

 

부산의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가.

부울경 주민을 무시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가로막는 당 지도부와 TK지역 국회의원들의 망언에 대해 반박은커녕 일언반구 말이 없다.

 

밀양 신공항을 통해 부울경을 갈라치기 하려는 곽상도 대구시당 위원장의 막말에 대해 부산의 국민의힘 의원들은 어떤 입장인지 밝혀야 한다.

 

박근혜 정부 시절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을 유치했음에도 왜 부울경 시민들이 염원하는 가덕신공항에는 어깃장을 놓는지 묻고 따져야 한다.


부산시장을 맡겨 달라며, 그리고 내년에 집권을 하겠다며 나선 이같은 제 1 야당의 모습에 안타까움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조만간 김종인 위원장이 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들과 함께 부산 가덕도를 찾아 신공항 건설 찬성 선언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는 가덕신공항에 반대하다가 지지율이 떨어지자 허겁지겁 부산을 찾아 말을 바꾸려는 모습에 측은할 따름이다.

 

가덕신공항은 지지율 견인의 도구가 아닌 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부··경 시민들의 절박한 바람이다.

 

더이상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지 말고 800만 부··경 시민의 절실한 염원인 가덕신공항과 동남권 발전을 위해 국민의힘은 조속히 입장을 통일하고, 부울경 시민들을 무시한 처사에 대해 사과하길 바란다.

 

더불어민주당 부산광역시당 수석대변인 강윤경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